您现在的位置: 主页 > 韩语教程 > 韩语阅读 > > 正文

韩语阅读:树

作者:admin    文章来源:盐田区外国语学校    更新时间:2017-11-23

나무--树
한흑구(韩黑鸥)
나는 나무를 사랑한다.
我爱树。
뜰 앞에 서 있는 나무, 시냇가에 서 있는 나무, 우물둑에 그림자를 그리운 나무, 길가에 서 있어 길 가는 사람들의 쉼터를 주는 나무, 산꼭대기 위에 서 있는 나무.
院子前面站着的树,溪边站着的树,在井边投下影子的树,路边为行人提供休息处的树,山顶上站着的树。
나는 나무를 사랑한다.
我爱树。
그것이 어떠한 나무인 것을 상관하지 않는다.
那是棵怎样的树没有关系。
꽃이 있건 없건, 열매를 맺건 말건, 잎이 떨어지건 말건, 나는 그런 것을 상관하지 않는다.
开不开花,结不结果,叶子掉不掉之类,对我来说并不重要。
나는 나무를 사랑한다.
我爱树。
그것이 아메바로부터 진화하였건 말았건, 그러한 나무의 역사를 상관하지 않는다.
树是否是从阿米巴虫进化而来的,那些与它的历史并不相干。
흙에서 나고, 해와 햇볕 속에서 아무 말이 없이 자라나는 나무.
树从土里冒出来,在阳光日照中默默无语地生长。
나는 나무를 사랑한다.
我爱树。
아침에는 떠오르는 해를 온 얼굴에 맞으며, 동산 위에 홀로 서서, 성자인 양 조용히 머리를 수그리고 기도하는 나무.
早晨升起的太阳照在他的脸庞,他独自站在小山上,如圣人般低头静静地祈祷。
낮에는 노래하는 새들은 품안에 품고, 잎마다 잎마다 햇볕과 속삭이는 성장한 여인과 같은 나무.
白天,唱歌的鸟儿们被树搂在怀里,片片叶子都在和阳光低声耳语,树就像一位盛装的女子。
저녁에는 엷어 가는 놀이 머리끝에 머물러 날아드는 새들과 돌아오는 목동들을 부르고 서 있는 사랑스런 젊은 어머니와 같은 나무.
傍晚,霞光渐逝,鸟儿都飞回来停在树梢上,树像一位可爱年轻母亲呼唤着归家的牧童。
밤에는 잎마다 맑은 이슬을 머금고, 흘러가는 달빛과 별 밝은 밤을 이야기하고, 떨어지는 별똥들을 헤아리면서 한두 마디 역사의 기록을 암송하는 시인과 같은 나무.
入夜,每片叶子都噙着清澈的露水,流动的月光和星辰同明朗的夜交谈,树就像一位诗人,边数着坠落的流星,边背诵着历史纪录中的只言片语。
나는 나무를 사랑한다.
我爱树。
“너는 십일홍의 들꽃이 되지 말고, 송림이 되었다가 후일에 나라의 큰 재목이 되라.”
“你别做只能开十多天的野花,你要成为松林,日后成为国家的栋梁。”
 
이것은 내가 중학 시절에 멀리 미국에 망명중이시던 아버님이 편지마다 쓰시던 구절이다.
这句话是我中学时代远在美国逃亡的父亲每次写信时都要写的。
지금도 나는 돌아가신 아버님을 생각할 때마다, 먼저 아버지의 이 편지 구절을 생각하게 된다.
现在,每当我想起去世的父亲,首先会想到父亲这封信里的语句。
“높은 산꼭대기에 서 있는 소나무가 높이 쳐다보이는 것은 그 자체가 높아서가 아니라, 다만 높은 산꼭대기 위에 서 있기 때문에 높이 보이는 것이다.
“站在高山顶上的树高高仰望并不是因为他的高,只是因为在高高的山顶上所以看得高。
그러나 산꼭대기 위에 서 있는 나무는 비와 바람에 흔들리어, 뿌리는 마음대로 뻗지 못하고, 가지들은 구부러져서, 후일에는 한낱 깊은 화목밖에 될 것이 없다.

[1]